죽림정사

기사모음 용성진종조사 탄생 가활만인성지 장안산하 죽림정사

<전북일보> 죽림정사, 백용성 조사 열반 제84회 추모행사 엄수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24-04-04 조회1,011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죽림정사(주지 유수스님, 장수군 번암면 소재)가 2일 백용성 조사 열반 제84주기 추모행사를 엄숙히 거행했다.

이날 독립운동가 백용성 조사 기념사업회 최석호(법륜스님) 이사장을 비롯한 유수 주지스님과 기념사업회 이사진 그리고 최훈식 장수군수, 장정복 군의장과 의원, 박용근 도의원, 전북동부보훈지청 손순욱 지청장, 추영곤 교육장 및 지역 기관단체장, 경남·대전·충청지역 정토회원과 주민 등 400여 명이 참석했다.

열반 행사에 앞서 조사전에서 다례제를 봉행한 후 거행된 기념식에서 법륜스님은 특별 법문을 통해 용성 조사님이 출가와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한 독립운동 과정 그리고 근세 불교에 끼친 위업과 행장을 세세히 설파했다.

 ac9b5132829367e3a25cb4b02cce58e3_1712200223_865.jpg

 

특히 올해는 용성 조사님 탄신 160주년이 되는 해로 탄신일인 6월 13일 정부 3부 요인과 천주교, 기독교, 천도교, 원불교 등 종교 지도자를 비롯한 국내외 각계 1만여 대중을 모시고 용성조사의 독립정신과 애국혼을 기리며 한반도 평화와 국가발전을 기윈하는 대법회를 개최, 겨레가 나아갈 길을 모색해 보는 국가적 대행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최훈식 군수는 축사를 통해 “장수를 빛낸 독립운동가 백용성 조사의 위업을 기릴 수 있도록 조사님의 얼이 깃든 용성기념관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백용성 진종 조사는 1919년 3·1운동 당시 천도교 손병희 선생과 함께 민족대표 33인의 독립선언을 주도 1년 6개월간 옥고를 치른 독립운동가이며 불교의 현대화·생활화를 주창한 한국 불교에 두드러진 업적을 남긴 인물이다.

1928년 사상 처음으로 화엄경을 한글로 번역해 출간했으며 서울 종로 도심에 ‘대각교당'으로 명명한 사찰을 세우고 절에 오르간을 들여놓아 찬불가를 직접 만들어 부르며 어린이 법회를 여는 등 불교의 대중화에 노력했다.

-이재진 기자

죽림정사 | 주소 : 전라북도 장수군 번암면 죽림2길 31 | T. 063)353-0109 | E. [email protected]